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사용자별 맞춤메뉴

자주찾는 메뉴

추가하기
닫기

알림·자료

contents area

detail content area

일상생활 중 끓는 물이나 음식에 의한 화상이 가장 많아
  • 작성일2018-12-03
  • 최종수정일2019-12-05
  • 담당부서만성질환관리과
  • 연락처043-719-7381
  • 조회수5,365
일상생활 중 끓는 물이나 음식에 의한 화상이 가장 많아

◇ 0-4세 영유아에서 30% 차지, 입원율은 65세 이상 어르신에서 가장 높음(15.2%)
◇ 일상생활 중(61.7%), 집(66.5%)에서 많이 발생하고, 계절 간 발생 차이는 없었음
◇ 끓는 물 같은 뜨거운 물체 및 음식에 의한 화상이 가장 많았음
◇ 화상사고 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응급처치 가이드라인 숙지 당부

□ 질병관리본부(본부장 정은경)는 겨울을 맞아 화상 예방을 위한 안전수칙을 준수와 함께 화상 응급처치법 숙지를 당부했고, 특히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므로, 보호자의 주의를 더욱 강조하였다.

○ 화상 중에 뜨거운 물이나 음식물, 수증기 등에 의한 화상을 열탕화상이라 하고, 영유아가 많이 입게 되는 화상이다.

□ 질병관리본부는 손상 발생 및 원인을 조사하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*(23개 응급실 참여)의 최근 6년간(2012~2017년) 화상사고 자료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.

○ 6년간 참여의료기관 응급실에 내원한 화상 환자는 3만7106명이었으며, 이 중 2.8%가 입원, 0.2%가 사망하였다.

- 연령별 화상 환자 분포를 보면, 0-4세 영유아가 29.3%로 가장 많았고, 연령별 입원율을 보면, 65세 이상 연령에서 15.2%로 가장 높았다.

- 화상환자의 월별 분포를 보면, 매월 7.2%~9.8%로 월별 또는 계절별로 큰 차이가 없었고, 화상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장소는 집(66.5%)이었으며, 일상생활 중(61.7%)에 많이 발생하였다.
○ 화상사고의 원인은 뜨거운 음식 및 물체, 상시 이용물품, 불․화염, 난방기구, 햇빛 등 다양한데, 끓는 물과 같은 뜨거운 물체 및 음식(69.5%)이 가장 많았고, 전기주전자 및 오븐 등 상시 이용물품(11.7%)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.

□ 정은경 본부장은 “화상원인은 매우 다양하므로 원인별 안전수칙을 꼼꼼히 살펴 숙지하고, 영유아뿐만 아니라 거동이 어렵거나 평소 약을 복용하시는 노약자도 주의가 필요하다”고 강조하였다.

○ 또한 화상 발생 후에는 빠르게 응급조치를 해야 화상부위 증상이 심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으므로 응급조치 숙지를 당부하였다.



<붙임>
1.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의 참여의료기관 내원 화상환자 분석 결과
2. 화상 정의 및 분류, 화상예방 TIP
3.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 개요

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 출처표시+상업적이용금지+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"출처표시+상업적이용금지+변경금지"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.
TOP